[산돌 프로젝트⑤] 서점에도 대학에도 보건소에도, 여기어때가 있었다

11 Oct 2023

정태영 현대카드·현대커머셜 부회장은 포춘코리아 10월호 인터뷰에서 “(2003년 ‘유앤아이체’ 출시 이후) 많은 기업에서 전용 서체를 만들었다고 하지만 브랜드 전략은 없었던 것 아닌가 싶다”며 “그렇다면 굳이 폰트는 안 만들어도 되지 않나, 활용하지 않으니까”라고 지적했다.

이런 점에서 여기어때는 모범 사례에 가깝다. 단순한 숙박 플랫폼에서 ‘모든 사람들의 삶에 놀라운 경험이 끊이지 않도록’이라는 미션을 중심에 두고 계절별 ‘여기어때 송’, 팬데믹 시기 여행지의 현재 모습을 소개하는 ‘지금, 여기’ 시리즈 등 콘텐츠를 제작했다.

전문 보러가기